Monthly Archives: May 2014

제휴

제휴는 좋은 판을 만들어 깔아두면 알아서 쏟아지는 것이라 느낀다. 회사와 회사가 만나 서로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하는 제휴는 실제로 해보면 양쪽 모두는 커녕 한쪽에 득이 되는 경우를 찾기도 힘들지만 그래도 아주 간혹 압도적으로 좋은 딜이 생기기도 하기 때문에 마냥 신경을 놓고 있어서는 안된다.

특히 요즘처럼 마켓이 중립적으로 기능하지 않고 이미 사용자를 확보한 업체들을 중심으로 빈익빈 부익부로 흘러갈 때에는 기업 간 제휴가 마켓에 큰 변화를 줄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시나리오를 계속 만들고 있어야 한다.

그러나 이것이 억지로 쥐어 짜내 만든다고 좋은 제휴가 나오는 것은 아니고 오히려 남들이 제휴 요청이 없을 때에는 ‘내 제품이 시너지를 낼 것처럼 안보이나보다’ 생각하고 내 제품을 남이 봤을 때 더 구미가 당기고 같이 해보고 싶게끔 조정하는 것이 필요할 수 있다.

요즘 우리에겐 옛날에 다른 어떤 제품을 만들 때보다 높은 트래픽을 갖고 있으면서도 제휴 요청이 쏟아지지는 않는데, 옛날엔 오히려 더 적은 트래픽을 갖고도 하루에 여러 통씩 제휴 제안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

차이는 상대방이 생각할 때 필요한 부분인데 직접 만들기는 귀찮거나 어렵고 기대 효과를 예상하기도 어려운 부분에서 제휴 요청이 발생하는 것 같다. 그때 제휴 상대방이 아주 큰 대기업이거나 큰 트래픽 또는 돈을 가진 곳이어서 제휴가 성사될 경우 우리가 이득을 보는 경우면 아주 좋은 딜이다.

그런 딜을 따기 위해 위의 저 조건: ‘직접 만들긴 어렵거나 귀찮고, 직접 했을 때 기대 효과도 예측할 수 없는 한 분야’에서 유일하거나 1등 회사가 되어 있으면 우리에게 기회가 오는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한가지: ‘유행을 타서 마켓의 반짝 조명을 받는 제품이나 서비스의 경우’에도 제휴 요청이 쏟아진다. 이 경우는 제휴 상대방이 잘 모르는 분야인데 우리가 잘 나가는 회사로 비춰져 있을 때 역시 실질적인 트래픽이나 매출을 떠나 많은 요청을 받게 된다.

그러니 많이 찾아오지도 않고 잘 떠오르지도 않을 때는 제휴 안을 만들려고 쥐어 짜내기보다는 내 제품이나 회사를 위 조건들에 부합하도록 약간 조정하는 편이 빅 딜의 기회를 만나는 방법이 아닐까 한다. 물론 혼자서도 잘 해야겠지만 좋은 제휴도 많이 되면 더 좋으므로.

SNS, 더 선한 활용을 고민하며.

사실 자랑할 것이 그다지 많지 않을 때 사람들은 페북이나 카스 같은 SNS에 자랑을 하는 것 같다. 자랑할 일이 아주 많으면 올릴 이유도 없겠지. 그런데 그걸 보는 사람들은 ‘아 남들은 다 이렇게 멋지고 행복하게 살고 있구나’하며 우울해한다. SNS를 안보면 안우울할텐데 또 남들이 어떻게 사나 궁금하여 하루종일 들락날락한다. 그러다보면 자기 삶은 사실 그닥 별로가 아닌데도 왠지 실망스럽고, 나만 방구석을 굴러다니는 것 같아 슬퍼진다.

그러다 아주 가끔, 나에게도 자랑할만한 이벤트가 생긴다거나 친구들하고 아주 멋진 곳에 가서 남들이 부러워할만한 일을 하고 있다면 사진과 함께 ‘원래 내가 항상 이렇게 멋지게 살아온 듯’ 시크하게 글을 써 SNS에 올린다. 그럼 내 글을 본 누군가도 내 일상을 보며 똑같은 부러움과 자괴감을 얻는다. 나중에 그 친구도 똑같이 좋은 곳 가서 글을 올리고 나는 또 부러워한다.

SNS는 자주 못보는 가족이나 친구끼리 대화를 나누거나 헤어진 인연을 다시 만나는 등의 순기능도 분명 있지만 원초적으로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되받으며 강화되고 성장해가는 역기능도 있는 것 같다. 누군가 나의 자랑질을 보아준다는, 그래서 타인에게 상처주면서 나도 가치있는 사람임을 확인받는 불쌍한 현대인의 굴레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하여 쓸데없이 위화감을 조성하고 잘 모르는 타인에게 상처를 줄지 모르는 내 삶의 자랑할만한 순간들은 앞으로 가급적 혼자 보관하려고 한다. 잘 모아두었다가 순간적인 자랑의 형태가 아니라 필요한 이들을 위한 기록의 형태로 언젠가 공유될 수 있다면 그것으로도 충분히 값진 일이리라.

앞으로 나의 SNS는 어려운 문제에 봉착해 타인에게 도움을 구해야 할 때나, 나보다 어려운 타인이 조금이나마 나아지도록 돕거나 기회가 필요한 이들에게 힘을 써주어야할 때, 그럴 때 주로 활용하고자 한다. 나의 건재함을 과시하기 위해 남에게 상처주는 매체가 아니라 나의 작은 힘으로나마 남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매체로 더욱 선하게.

아무 것도 가지지 않은 내가 어떤 선한 일을 할 수 있을지는 조금 더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하지만 지금 가진게 없다고 하여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것은 분명 아닐 것이다.